보도자료

페이스북 트위터

선박 안전운항을 위한 희망의 빛 등대 밝히다!

선박 안전운항을 위한 희망의 빛 등대 밝히다!
항로표지과 김현준
2019. 7.24. 171

선박 안전운항을 위한 희망의 빛 등대 밝히다!

- 군산지방해양수산청 항행위험요소에 항로표지 3기 설치 -

 

군산지방해양수산청(청장 박정인)은 관내 소규모 항포구를 항행하는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해 국비 75천만원을 투입하여 항로표지인 등표 2기 및 등대 1기를 723일 설치 완료하였다고 밝혔다.

 

등표는 암초나 수심이 얕은 곳에 등대는 섬에 설치하는 구조물로서 등화와 색채로 선박 안전항행을 지원하기 위한 항로표지의 일종이다.

 

이번에 설치된 무녀도항남방등표(군산시)와 궁항남방등표(부안군) 밀물 때 물속에 잠겨 좌초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 간출암 위에 세운 구조물로서 야간 조업이나 안개 발생 시 항행하는 선박에게 희망의 등불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또한 고창군과 부안군의 경계에 있는 곰소만을 입출항하는 선박의 길잡이가 되도록 죽도북방등대를 설치하여 안전항행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.

 

박정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안전한 해상교통 환경조성과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선박 항행위험요소에 항로표지를 지속적으로 확충 하겠다 밝혔다.


목록